야옹 야옹 멍멍

canopy.egloos.com

포토로그



감기 잡담

하루종일 목이 칼칼해서 미세먼지가 심한가보다 했더니 감기 초기증상이었나보다. 해가 지고 밤이 되니 열도 오르고 잠이 오지 않아서 뒤척이다가 옛날 일들이 떠올랐다.

첫번째는 인턴 처음 시작하던 시절. 국시 갓 합격하고 주말에 짐싸서 숙소 이사하고 인계받고 정신없는 와중에 무리가 됐는지 감기에 걸렸다. 그리고 일요일 처음 출근하는데 아프다고 빠질 요량도 없어서 마스크만 쓰고 교수님과 응급실 환자를 보는데 내 숨소리가 이상한 걸 알아챈 교수님이 인플루엔자 검사를 해보자고 했고 양성이 나왔다. 체온은 39도쯤 됐던 것 같다. 전염성 질환이고 내 상태도 안좋고 해서, 월요일에 일단 출근하지말고 숙소에서 쉬다가, 몸 상태가 좋아지면 나오라고 하셔서 DW달고 누워있었다. 다음날 아침 다른 동기들은 첫출근 새벽부터 정신없이 나가는데 난 몸은 힘들어도 개꿀이네 ㅋ 하며 다시 잘까말까 하는 찰나 전화가 왔다. 여기 외래인데요, **교수님이 인턴 출근안하냐고 화가 많이 나셨어요. 빨리 와보셔야 할것같은데요.
그 사람은 인계 받을때 예측불가능하고 화를 잘내는 성격이라고 조심해야한다던 교수였고 나보고 쉬라고 한 교수와는 다른 사람이다. 뭐지 교수들끼리 서로 얘기가 된 게 아닌가? 하고 외래로 기어갔더니 나한테 화를 화를 내면서, 그런 일이 있었으면 자기한테 보고를 해야지 무단으로 결근한거 아니냐고..
열이 오르고 어지러워서 서있기도 힘들었지만 죄송하다고 굽신굽신 사과하고 돌아서는데 서러웠다. 인플루엔자 환자가 병원에 들락거리는게 옳을까. 그 과에 나머지 한 교수는 아무 말도 않는데 왜 저사람은 나한테 화를 낼까.


두번째는 몇년 후, 역시 토요일에 진료를 보고 입원 결정이 됐다. 병 자체가 심해서라기보다 주사제를 계속 맞아야 해서 입원한 거였는데 입원은 예상 못했던 거라 가족한테 연락해서 짐 부탁하고 검사하고 주사맞고 하느라 정신이 없었다. 월요일 아침까지는 퇴원이 안 될 것 같아서 당시 주니어 스텝에게 연락했다. 일 걱정말고 몸 회복하는데 신경쓰라는 말을 들었다.
그렇게 월요일 아침이 됐고, 의국 사무원이 심각하게 카톡을 했다. 선생님, 교수님이 화가 많이 나셨어요. 와서 죄송하다고 해야 할 것 같은데요.
일부러 환자복 입고 수액 달고 절뚝거리면서 내려가서, 아주 제가 죽을죄를 지었다고 빌고 병실로 올라오는데, 그 당시에는 인턴 때 기억이 떠오르지는 않았지만 지금 생각하니 오버랩이 되는군.

1. 원래 화를 잘 내고 이해하기 힘들다는 평판을 듣는 상사가
2. 부하직원이 아파서 결근하는 상황에
3. 중간급 상사에게 확인을 받거나 연락을 했는데
4. 자신에게 직접 보고하지 않았다고 제 3의 부하직원을 시켜서 아픈 사람을 불러서 빌게 함.

보고를 안한 내가 정말 잘못한걸까. 인턴때 똑같은 일을 겪고도 배운게 없나 싶기도 하고. 그렇다고 출근을 못할 정도로 아픈 아랫사람보다 자기가 무시당했다고 느끼는 게 더 중요하다는 생각이 옳은 건 아닌것 같고. 내가 보고를 해야겠다는 생각 자체를 무의식에서 거른 건 아닐까. 상사가 평소 존경하고 따를만한 양반이었으면 내 마음이 달랐을까.

그 사람들은 윗사람에게 당연히 해야 하는 보고를 안한 내가 예의조차 없다며 내 태도를 문제삼고 사회생활 그렇게 하는거 아니라고 으름장 놓았지만 내 기억에 그 두 교수님은 그 정도 일에 자존감에 상처를 입고 만만한 아랫사람에게 화를 내던 사람들로 남을 것 같다. 다시 생각해 보니 어쩜 그렇게 두 사람이 겹치지.

덧글

댓글 입력 영역